불과 60년 전까지 일본에서는 성폭행이 '밤문화'였다



일본. 우리에게 가깝고도 먼 나라다.

청주오피 역사적 사실과 국제적 역학관계를 차치하고도 흥미로운 점이 많은 나라다.

특히나 문화를 비교해보면 우리와 닮은 듯하면서도 다른 부분이 많다.

일본을 생각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특징적인 이미지가 무엇일까.

맛있는 디저트, 신선한 해산물, 화려한 벚꽃, 따뜻한 온천. 그리고 개방적인 성(性) 문화가 있다.

우리나라와 비교해 보면 꽤 놀랄 만큼 성 문화가 발달하고 개방적인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일본의 개방적인 성 문화는 언제부터, 어떻게 생겨난 것일까?

여기에는 수많은 사회문화적, 역사적 배경이 있지만 그중에서 하나의 요인으로 꼽히는 풍습이 있다.

요바이(夜這い).

남성이 한밤중에 성관계를 목적으로 다른 여성의 집에 침입하는 행위를 일컫는 말이다.

쉽게 말하면, 밤에 남의 집에 들어가 마음껏 성관계를 할 수 있는 문화인 것이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요바이는 남성이 원하는 여성이면 누구든지 밤에 성관계를 나눌 수 있었다. 일부 지역에서는 젊은 여성, 과부, 하녀 신분의 여성으로 요바이의 대상을 제한하기도 했다.

마을에 귀한 남성 손님이 찾아오면 젊은 여성과 성관계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경우도 있던 것으로 전해진다.

심지어 집에 손님이 오면 자신의 아내나 딸과 성관계하도록 마련해주는 남성들도 있었다. 이것이 손님을 '대접'한다는 의미였다.

도시 지역에서는 축제 기간에 요바이를 대낮 길거리에서 즐기기도 했다. 수많은 젊은이들이 모여 난교(亂交)를 즐기는 것이다.

하지만 누구도 비난하거나 욕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누구든 요바이를 했고, 누구나 그 축제에 참여했기 때문이다.

일본 사람들에게는 이러한 행동이 일종의 문화이자 놀이로 여겨졌다는 말이다.

놀라운 사실은 불과 60년 전까지만 해도 요바이가 서민 풍습이자 문화로 실제 행해졌다는 것이다. 지난 1200년대부터 1950년대까지.

청주휴게텔 잘못된 문화라고 인식하며 법으로 금지한 지는 얼마 지나지 않았으며 여전히 요바이의 뿌리가 남아 있어 개방적인 성 문화가 생겨났다는 분석이 중론이다.

듣기만 해도 충격적인 요바이 문화. 일본 사람들은 "어쩔 수 없었다"고 말한다.

요바이 문화가 생겨날 무렵, 일본에서는 끝없이 전란이 일어나며 남성의 인구가 급격하게 줄었다.

남성이 줄고 미망인의 수가 늘어나면서 인구를 유지하거나 늘리기 위한 수단이 필요했는데, 이것이 요바이 문화로 자리 잡은 것이라고 한다.

청주오피 남녀 사이의 성관계를 용인하면서 인구를 늘리고 지역사회를 안정화하기 위한 서민 풍습이었다는 주장이다.

이때부터 일본 사회에 뿌리 깊게 박히면서 일종의 문화가 됐고, 이후 수백년 동안 일본 전역에서 성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